컨설팅 후기

Home 프로그램 컨설팅 컨설팅 후기

게시물 검색
삶으로 이어지는 놀이, 용인에 용마초등학교 친구들을 만나고 왔습니다!
청소년과 놀이문화연구소 조회수:550 59.9.113.23
2019-09-18 09:51:15

 

안녕하세요. 청소년과 놀이문화 연구소입니다.

 

오늘은 용인에 있는 용마초등학교 친구들을 만나고 왔습니다.

교실 문을 여니 아이들이 동그랗게 모여 기대감 가득한 얼굴로

저희를 일찌감치 기다리고 있었답니다.

아이들과 만남의 시간이 어땠는지 궁금하지 않으세요?^^

 

놀이는 알아가고 알아가도 여전히 참 놀라운 것 같아요.

용마초등학교 친구들과 마치 이전에 알고 지내던 사이처럼

정말 재밌고 즐거운 시간을 보냈답니다.

 

 

놀이하는 중에 몇몇 친구가 규칙을 지키지 않았어요.

그래서 우리는 잠시 놀이를 멈추고 한 가지 질문했어요.

“우리는 왜 규칙을 지켜야 할까요?“

이 질문에 친구들은 이렇게 대답해주었어요.

“질서를 지키기 위해서요.”

“우리가 모두 즐거운 시간을 보내기 위해서요.”

 

이 질문에 진지하게 생각하고 고민하던 친구들은

다시 놀이를 시작하자 이내 놀이의 즐거움 속에 퐁당 빠져들었어요.

그리고 친구들은 이전보다 더 놀이 규칙을 잘 지켰답니다.

서로를 배려하고 규칙을 잘 지키며 놀이를 할 때,

모두가 즐거운 시간이 될 수 있다는 걸 배웠거든요.

 

‘놀이는 종결되고 나서도 놀이에서의 경험과 느낌이

현실 세계에서 그대로 지속하려는 경향이 있다.‘

놀이 연구에 크게 공헌한 호이징가(Johan Huizinga)와

로저 카유와(Roger Caillois), 이 두 학자가

공통으로 동의하는 놀이의 속성 중의 하나입니다.

 

우리에게 주어진 만남의 시간이 끝났다고 해서

놀이 속에 담긴 ‘보물’마저 끝난 것이 아닙니다.

여전히 친구들은 삶 속에서 놀이에서의 경험과 배움을

계속해서 이어가려고 합니다.

오늘 놀이 속에서 배웠던 중요한 한 가지,

모두의 즐거움을 위해 규칙을 지키며 옆 친구를 배려했던 그 마음이

2학기 친구들의 시간 속에 꽃 피우길 바랍니다. 아자! 

댓글[0]

열기 닫기